검색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폐막

전주대학교, 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우승

- 작게+ 크게

WTU
기사입력 2019-08-02

▲     ©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에서 우승한 전주대학교 경연 모습 (WTU)

 

"전주대학교, 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우승"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7월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간 여정이 마무리 됐다.

 

전주대학교가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이하 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통합 부문에서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  ©최영열 원장직무대행이 폐회사를 하고 있다 (WTU)

7월 30일(화) 용평돔에서 열린 한마당에서 단체전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국내) 결선에서 전주대학교(유영석 외 14명)는 평점 72.50점을 받아 작년에 우승팀 경민대학교(67.60)와 2등을 차지한 제2군단사령부(71.60)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18년 3위에 머물렀던 전주대학교는 강원도 산불진화에 투입되는 소방관들의 모습들의 줄거리로 경연을 펼쳤고, 결국 최고 점수를 얻어 1위에 등극했다.

 

팀 대항 종합경연은 지정된 태권도 기술들(창작품새, 호신술, 한 번 뛰어격파, 여러 표적격파, 회전격파, 단체 자유격파, 위력격파)을 다양하게 창작, 구성해 9 ~ 13명(여성 1 명 이상 포함)의 인원이 5분 30초 이내에 경연을 하는 종목이다.

팀 대항 종합경연은 주니어 Ⅰ․Ⅱ 통합 부문(만 18세 이하)과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만 19세 이상)으로 구분돼 있고, 시니어 통합 부문의 경우 소속팀의 명예와 자존심을 건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

전주대학교태권도시범단의 전상현(4학년) 주장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정말 기쁘다. 5개월 동안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단원들이 한마음을 가지고 임했기 때문에 우승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전주대학교태권도시범단 박준희 코치(1992년생)는 “이숙경 감독님을 중심으로 시범단원들 모두가 한마당에서 좋은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부상을 이겨내면서 준비해왔다. 단원들이 가장 고생해서 한사람씩 껴안아 주고 싶은 마음이다”고 말했다.

▲     © 권영중 조직위원장의 폐회선언 모습 (WTU)

또한 한마당 해외 최고령 참가자인 MOON HO LEE(프랑스, 1946년생, TKD LEE MOON HO DO JANG 소속) 사범은 공인품새 마스터 부문(해외) 결선에서 6.030점을 기록하며 노익장을 과시했지만, 아쉽게도 3위에 머물렀다.

 

해외 최연소 참가자 JIANG HAO MING(중국, 2011년생, SUYONGTAEKWONDO 소속) 군은 높이뛰어격파 주니어 Ⅰ(해외) 부문에 참가했지만, 쟁쟁한 참가자들로 인해 입상은 하지 못했다.

지난 7월 26일(금)부터 닷새간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한마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열린 폐회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최영열 국기원 원장직무대행은 폐회사를 통해 “세계태권도한마당이 2018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평창에서 개최되었다는 사실에 무한한 자긍심과 긍지를 느끼고 한마당에 참가하신 여러분과 자리를 함께 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세계태권도한마당을 세계적인 브랜드로 발전시키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폐회식은 2019년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하이라이트 영상과 권영중 한마당 조직위원장의 폐회선언으로 마무리됐다.

 

▲     ©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에서 우승한 전주대학교 경연 모습 (WTU)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World Taekwondo User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