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OR-ENG) Scandal or not! Naming TKD General Choi Honored!

최홍희 장군이 태권도 명명자 헌액된것이 스캔들인가 또는 아닌가!

- 작게+ 크게

WTU
기사입력 2016-09-23

▲     © General Choi, honghi (1918-2002) (WTU)

 

 

By Dr.George Vitale(57.U.S.A). September 16

Scandal or not! Naming TKD General Choi Honored!

 

Who is a name giver?

Why does someone give a name? What is the significance of someone naming something? What conclusions can we draw from the acknowledged fact that General Choi named TAEKWON-DO?

  

▲     © National taekwondowon in South Korea (WTU)


WHO IS A NAME GIVER?

There are many instances of when people name things. A writer names a story that they pen. An inventor names a creation they put together through their innovative creative process. Parents name the child they conceived. People name pets that they come to love. Some fanatical car owners even give a name to their automobiles. Who of us have not given a nickname to our buddies. Even lovers sometimes refer to their significant others with what some will see as adorable or lovable modes of address.

 

Each one of us reading this have or had parents. These people that created us through a process of conception named us when we entered the world. We and things are obviously given names to identify who we are. Our names often have additional meanings other than just a pure labeling. Names not only identify people, places and things, but they also can give insight to what they are, via the name given to it. So naming something has a certain level of significance. Names mean things and they tell us something. When we name teams it allows us to know the members, coaches, trainers and other staff members of the team. Even the word coach when applied to name or label a person gives us information not needing additional defining.

 

Les Miserables has been called the greatest novel of the 19th century. The NAME of that author is Victor Hugo. Many have taken his epic story and adapted it into live plays on the stage, wonderful films for the big cinema screen and television, including great musical versions. Each director took what the author wrote, that which has become the global sensation of an epic, a timeless classic that has been enjoyed in so many venues around the world in various formats, adding something new, unique, and different in some fashion along the way.

 

Every actor that has played a role in the telling and retelling of that story over time, has added individual perspectives that can give additional meaning or interpretations of that great literary masterpiece. Each producer looks to assemble a cast and staff that can bring this magical wonder to more audiences. However in the end, it was Victor Hugo that wrote the story that became an epic novel loved around the world. The rise in the global popularity began with the all important NAME. The name he decided upon tells us something. It gives us some insight even before we read it or watch it come alive in front of us or on a screen.

 

The name allows us to do so many things.

A car is a generic name for a device that moves on wheels under its own power generated internally without being pulled by a horse. Hence an early name or nickname for an automobile was “a horseless carriage.” There are many types of automobiles, like a fancy sports car or a family sedan. Today cars are built by various manufacturers all around the world. They are mostly powered by fuel products or batteries. At times they employ a hybrid of the 2 major types of power generating sources.

 

Since Taekwon-Do is not a human being, it did not have both a female and male parents. It did not come into existence the way a baby is conceived. Rather Taekwon-Do was an activity of physical movements and a mindset that existed previously in some form or another. Additional movements were created and refined along the developmental path. Philosophies and other non-physical attributes were also added and defined as seen fit. However at the inception of when the name was conceived and applied, there was a single person, or one parent if you will. Since General Choi Hong-Hi was a male, his so called parental role or title can appropriately be labeled Father. So like a father names a child, or an author names their story, so did General Choi name Taekwon-Do.

 

There are many people named Jane, Jose, Mary, Lee and Ali. But the name Les Miserables will always be associated with the genius Victor Hugo who penned that great masterpiece that has become a beloved epic novel. Likewise Choi Hong-Hi will always be remembered as the creative visionary that named Taekwon-Do. The fact that this has now been cemented in the Taekwondowon, which is destined to become a new mecca of Taekwondo, marks another dramatic changing point in the quest to correct the history of what has become the world’s most popular martial art.

 

We can safely assume that 206 nations(WTF) around the world practice Tae Kwon Do. There remains only one nation that does not know the truth and complete history of Tae Kwon Do. Ironically that is the very place that gave humanity their great Korean gift of Taekwon-Do. This of course is The Republic of (south) Korea. There are many reasons why this is the case. But suffice it to say for this purpose that this is now changing. Given the myriad of reasons why the confusion and outright fabrication of our history exists, some like myself, view the changes coming remarkably fast, given the circumstances, but still painstakingly slow, given our passion to dispel the myths and see the many deserving individuals finally receive their long overdue credit.

 

In the case of General Choi, his good name needs to be restored, as it has been slandered as a result of the dirty, nasty Korean politics that sadly infected Taekwon-Do. I see the crediting of naming Taekwon-Do as an essential element of correcting the lies about Taekwon-Do’s history. Like all fathers that name their offspring, they guide, nurture and bring their child through all stages of their development, in every place they go to. So when an official government entity of south Korea takes this high profile step after a long hard fought campaign, I for one think it is a cause for celebration. Like all important struggles where the cause is just, it is rarely an easy road.

 

This long overdue celebration should and must begin with the Choi Family. I think proper Taekwon-Do etiquette requires it. General Choi decided many things along his path in life. At times some of those decisions caused conflict. As is the case with conflict, some often become caught up in said conflict. Such is and was the case of his Family. We can only attempt to understand and hopefully empathize with their suffering and angst over the many years, especially the most turbulent ones. His only son, Choi Jung-Hwa, a Grandmaster in his own right, along with his Family was held hostage when his Father fled for his safety in 1972. The process to gain the safe release of the immediate family members from a brutal dictatorship involved even a separation for a time from his own Mother and a sister! As the youngest child one can only try an imagine this level of suffering.

 

I was honored to have personally attended the official unveiling of the plaque honoring General Choi and 26 other “Greats In Taekwondo History” held just recently in MuJu Korea. It was touching for me to have been in the company of the Choi Family. I was humbled by their kind words and wonderful gestures. However it was sad for me to feel the cloud of controversy that seemed at times to follow or hover over us. I was dismayed and remain distressed over the terrible divisions that have plagued the ITF world. The consternation many of us feel, must start to dissipate. This can and should in my view, begin with the words one speaks or writes and the actions and gestures we take.

 

One of the latest causes or contributors for dissension began with a single word: NAMED. Who named Taekwon-Do is to me a vitally important piece of factual data in correcting the history of Taekwon-Do. Another single solitary word has been very controversial in getting people to embrace more of the truth about our Art’s historical development is the word: FOUNDER. So this latest round of what at times seems to be a never ending battle, that I see as divisive and painful, and also most counterproductive to efforts in telling the truth about our history, feels like a case of either or.

 

It also has been expressed by the opinion of some as an impediment, (my word), that may actually hurt, further contribute or even block more of the truth from becoming known, (again my words). A theme that I surmise seems to derive from this is, it is now or never. That somehow using the word named versus founder now may preclude and or can even prevent what others may see as a higher form of recognition.

 

Words do mean things and action certainly have consequences. We also need to have a deeper understanding that takes in a greater context. Many people have only written accounts of the history that are at best one sided. Because of the many controversies that have enveloped Tae Kwon Do from even before it’s very inception, most accounts leave out far too much critical data that needs to be examined from an analytical point of view, rather than a bitter partisan one.

 

If one grasps these basic concepts, has an open mind and uses objective criteria, with a critical eye, I believe a fair minded individual we realize a few basic points that cannot be ignored or torn down. This begins with the notion that without General Choi there would be no Taekwon-Do. This is not meant to say that Korea would not have developed their own Martial Art and National Sport, because it is clear to me they would have. I also am confident to assert that this Art or Martial Sport would have entered the Olympics.

 

The other main concept is that there is more the one Tae Kwon Do. Since it is obvious that we have many ways to do Tae Kwon Do, logic dictates that there must be more than a single person who was responsible for the different ways that we do Tae Kwon Do today. I like to look at it as 3 basic groups. For simplicity purposes I will lost them as ITF, WTF and Independent. Since there are many independents, I leave that to another time and place to discuss or elaborate further.

 

Continuing this discourse I focus in the ITF which began in the ROK Army under the leadership of a 2-Star Major-General and former Ambassador Choi Hong-Hi. What began as Military Taekwon-Do was the first or original Korean Martial Art to be labeled Taekwon-Do. This took place in and under the auspices of the Oh Do Kwan, the “Cradle Of Taekwon-Do.” It’s leaders, again under the creative vision of General Choi, would go onto form the ITF with General Choi as the driving force and founding president in Seoul Korea on March 22, 1966.

It was also General Choi that began the global dissemination of Taekwon-Do in 1959, when he led the 1st TAIKWON DO demonstration team abroad, formed the 1st Korean Taekwon-Do Association and authored the 1st book on Taekwon-Do. (That is a lot of varied and important firsts!)

 

What would become the WTF (Kukki) Taekwondo, began as Tae Soo Do on the civilian side with a focus on the new, rather unique set of sports sparring rules that came primarily from the Jidokwan. They did not apply General Choi’s Tae Kwon Do name until his lobbying pressure was successful in 1965, some 10 years after General Choi used the label of Taekwon-Do continuously from its inception in 1955.

 

The two sides seemed to always be in conflict with one another. The civilian side resisted General Choi’s attempts to control Tae Kwon Do’s destiny. The struggles continued and the divide became cemented when General Choi fled for his personal safety to live a life of exile in Canada. General Choi’s outspoken criticism of dictatorships in the south and his outreach to the north, marked him as a communist traitor that committed treason!

 

This empowered his opponents with tremendous amounts of potent ammunition to use against him. He was slandered and the KCIA looked to destroy his ITF, as it would in turn weaken his opposition and severely limit his ability to speak out globally against the brutality of the dictatorial regimes. As they mounted pressure, General Choi fought back, by regime in the north of Korea to fight against WTF TKD being included in the Olympics. For many others this was simply unforgivable, no matter their political leanings or how they felt about the former Ambassador Choi’s political criticisms.

 

When the Soviet Union dissolved and the Iron Curtain long separating Europe down the middle along ideological lines, and communism became a relic tossed in the pile of historical has beens, the WTF gained official sport status with the IOC.

 

So given this history, it is no wonder many do not consider General Choi “THE Founder” of Tae Kwon Do. I for one think it is strategically much more beneficial to refer to him as the principle founder of the Original Taekwon-Do. This phrase is virtually air tight and tamper proof. It has withstood any assaults, as it is based upon the historical timeline of Taekwon-Do’s development. I respectfully suggest that others consider General Choi’s invaluable and irreplaceable historic unprecedented achievements and great contributions. I implore others to read more broad based accounts of our Art’s history, especially those that are not from the ITF side or viewpoint. This also will allow the many other deserving figures to receive their long overdue credit as well.

 

I have been taught by my older brother a tactic employed in the 12 Step rooms of recovery. They teach that doing the same thing over and over again, and expecting different results is a definition of insanity! He also shared a wise tactic to use when angry. Never reply when angry. Take the time to think. Let things settle down. He had me print out the work THINK in bright, bold black letters and follow it with an exclamation point (!). He then instructed me to hang it upside down in my house to remind me to take the time to settle down, THINK and sort things out before responding in anger. I followed this sage advice and placed the paper upside down on the inside back of my door leaving my house. So every time I left, I saw it.

 

Many people have sent me messages, called me or asked me in person for my views on this latest controversy. Since I was traveling I did not have ample time to craft an appropriate response. When I travel for Taekwon-Do, my schedule is often packed with events and meetings all designed to help move forward the different laudable projects I believe strongly in. Naturally at the top of that list is helping to correct the history of Taekwon-Do.

 

So now that I am back home in my New York City, battling fatigue, jet lag and 3 time zones from actually circling the entire globe, I have worked on this narrative piece by piece. My first inclination is to state up front and emphatically that when looking to impart change, to impact things in a positive way, I feel in my heart of hearts that one must tread carefully. They must also think, think deeply and engage in thoughtful contemplation. Since we have the sad reality of a bitterly divided Taekwon-Do world, due diligence must be employed so as to avoid adding more fuel to the fires that already have haunted is for far too long. As students of Taekwon-Do we must always look to adhere to the Tenets of Taekwon-Do.

 

With that being stated upfront, the next logical step needs to be to engage in careful examination and thorough analysis of the record. In this case I do not think many did this. In fact most were not even aware of the totality of what the Taekwondowon did. For instance the maximum amount of text any of the 27 Greats honored was 3 simple lines. Some had only 2 lines of text honoring them. So tell me how do you encapsulate the entire life of a person in 3 little bullet points on a plaque? The answer is you don’t.

 

Therefore prudence dictates that one considered the totality of what the Taekwondowon has done. At least that is how I see it and the light that I view what they have had the courage to do. Yes that is right, the courage. The staff of this government entity is well aware of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most important man in the history of Taekwon-Do. The man I might add, that without, there simply would be no Taekwon-Do! (No Gen. Choi = No TKD).

 

So I encourage others to open their minds and use both eyes to critically review the text for the other 26 honorees. Then when you process that information, compare it to how they described General Choi. If I was asked to write the text for his plaque, and I was, I would look to highlight the start, then fill in the rest, up until his passing. I believe the text adapted by the Taekwondowon captures the very essence of General Choi’s lifetime of achievements and contributions in those 3 bullet points.

 

1) Named Taekwon-Do in 1955

(Which debunks the myth that Taekwon-Do is 2,000 years old. It also clearly affirms who the Father of Taekwon-Do by virtue of being the one who conceived the name, without using that word).

 

2) Identifies him as “THE Founder” of the Oh Do Kwan and credits him with contributing to the “vitalization” of Taekwon-Do in the ROK Military

(Vitalization = to endow with life; invigorate; to make vital, living or alive; to give life to; to give life or energy to something) (endow = give or bequeath; establish; provide)

(So most informed people will know that Taekwon-Do was first named and developed in the ROK Army, further evidence of of who was the principle founder of our Art. As I have been saying the Oh Do Kwan is the “Cradle Of Taekwon-Do,” so this speaks volumes!)

 

3) Cites him as both the president of Tae Soo Do, as well as the creator of the ITF, going on to state he spread TKD around the world

(Most accounts limit him to creating the ITF and not crediting him with doing anything with his organization. This can be seen to imply that the ITF ended, fell apart, was absorbed or became the WTF. More importantly NOT a single other person is mentioned with world wide dissemination.)

 

I conclude this essay by stating that I am very pleased with how the Taekwondowon has honored General Choi. I am not sure I could have whittled down my 11 bullet points better. Yes some people will want and have complained for more. I however am not sure given the reality of history and the nature of the current political climate, that more is possible now. Some others say if not now, then it will never happen. To this I vehemently disagree!

 

What I ask readers to consider is the changing attitude towards General Choi. Korean Pioneers, even those that did not follow him, hear about how the brutal dictatorship, which many of them witnessed first hand, held his Family hostage and he chose Taekwon-Do, they bow down to that. They deeply respect him, as they are coming to know how much he loved Taekwon-Do. So many Pioneers told me don’t worry, the Taekwondowon will eventually honor him. It is a matter of time.

 

People need to understand that there is now unanimous agreement among scholars that Taekwon-Do is not 2,000 years old. Researchers have documented that Taekwon-Do is a mid 20th Century innovation. Academics understand the timeline of Taekwon-Do’s development and are crediting those who played the major roles. Of course this includes General Choi. So this iconic figure, whom without, there would be no Taekwon-Do, has no entered the mainstream in the south Korean world of Tae Kwon Do.

 

Since academicians doing scholarly research are leading the way, students enrolled in the many Taekwondo programs of study at major south Korean Universities are now teaching about General Choi. He is moving front and center as the political climate changes and the dictatorial control of the regimes who attacked and blacklisted General Choi are long gone. Even the Kukkiwon teaches about General Choi in their Instructor Courses.

 

As the political reality of Korea continues to change, General Choi will increase in notoriety. I believe this is inevitable. Therefore I am confident that history will eventually get it right. For now, we are where we need to be, while at the same time we want more and will push for more. But these things take time. What we do now, will impact future change and the speed of that change. So for the naysayers who complain, I say, the all or nothing approach has gotten us nowhere in the past. It is steady, reasoned and incremental change that has gotten us to where we are now. For this I am grateful.

 

So I end with this final thought, Victor Hugo and Choi Hong- Hi. Victor Hugo began his work on Les Miserables in France. However he completed in political exile. Contemporary reviews at the time were mixed, including some negative ones. But it has grown to become loved worldwide, with many translations of title as well as how it is performed in various formats by different people. This I believe is the destiny of the Father who maned Taekwon-Do and the work he first began back in the mid 1950s.

 

Respectfully submitted during Chuseok, Korean Thanksgiving, as I am thankful for Korean Taekwon-Do and the Little Giant, Korean Patriot and Ambassador General Choi Hong-Hi.

 

▲     © 1955.9.3 (WTU)

 

 

 

▲     © WTU

 

INTRODUCTION:

 

Dr. George Vitale’s fascination with the fighting arts began with Western systems as a youngster with boxing, spurred on by his Father’s interest. As a teen he trained in Wrestling, competing locally in both. His introduction to the Eastern Arts began with an exposure to Tang Su Do. Thereafter he enrolled in Taekwon-Do under the tutelage of Master Kim Kwang-Sung (K-7-45) at ITF Main Gym #21 in the early 1970s. Grandmaster Kim born in Gwangju, Korea was originally from the Moo Duk Kwan and was a Taekwon-Do Pioneer in West Germany. Dr. Vitale’s extensive involvement in Taekwon-Do saw him traveling nationally since 1984 and internationally since 1987. To date he has been to over 70 countries pursuing his love for Taekwon-Do, as a student, teacher, researcher and producer. His main area of interest is the history of Taekwon-Do. He is currently involved in 3 documentaries and writing a book on the subject. The Graduate School work he has done since 1993 has culminated in his earning an academic Doctorate Degree from north Korea, the first American to ever do so. As a result of the expertise he has developed over the decades he is often invited to share his experiences with various institutions and media outlets. Master Vitale is happy to have the opportunity to now share with followers of this website.

 

(교육배경)

조지 비탈 박사는 아버지의 권유로 어렸을 때 서양 격투기인 복싱을 시작했다. 십대에는 레슬링도 배웠고 두 격투기로 지역 대회에 나갔었다. 당수도를 통하여 처음 동양 무술을 시작했다. 1970년도 초 그의 당수도장은 ITF 주요도장(번호 21)이었으며, 김광성씨가 그의 사범 이었다. 김사범은 광주출신이며 무덕관 계열 이었으며 독일에 태권도 보급 초창기 사범이기도 했다. 태권도에 대한 흥미 때문에 비탈박사는 1984년부터 미국 전역을 돌아 다녔고 1987년 이후 부터는 전 세계를 태권도 여행하였다. 현재 까지 학생, 선생, 연구자 그리고 제작자로서 70개국 이상을 다녔다. 그의 관심 있는 부분은 태권도 역사이다. 그는 태권도 역사에 관하여 최근 3편의 다큐멘트리와 저술을 하고 있다. 1993년 미국인으로서 최초 북한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다. 이런 전문성 때문에 많은 단체나 언론에서 초청을 하고 있다. 비탈 박사는 이 홈페이지 팔로워들과 의견 나누는 것을 행복하게 생각한다.

 

Member of World Martial Arts Masterships Committee(WMC)

세계무예마스터쉽위원 2016

Doctor of Philosophy (Ph.D) 2011 Sports Science/Physical Education (TKD)

박사학위 취득 2011 스포츠 과학/체육교육(태권도)

Master of Arts (M.A.) 1997 Criminal Justice

석사 취득 1997년 형법

Bachelor of Arts (B.A.) 2012 History

학사학위 2012 역사 전공

Bachelor of Science (B.S.) 1984 Police Science

학사학위 1984년 경찰학

Associate of Arts (A.A.) 2011 Liberal Studies

준 학사학위 2011 자유학

Associate of Science (A.S.) 1979 Security Administration

준 학사학위 1979년 안전행정

 

TAEKWON-DO HIGHLIGHTS: 태권도 경력

 

ITF Order Outstanding Contributions 2015

ITF 훈장 - 2015년 공로상

Tri-States Icons Martial Arts Hall of Fame 2015

20153개주 무예 명예의 전당

Taekwondowon Contribution to Globalization 2014

2014년 태권도 국제화에 공헌상

Kukkiwon Outstanding Contribution & Dedication 2014

2014 국기원 공헌과 헌신상

U.S. Grandmasters’ Society Peace Award 2013

2013년 미국고단자회 상 수상

International Hall of Fame World Peace & Outstanding Research 2012

2012 국제평화 & 연구 명예의 전당

TaeKwonDo Times Master of the Year 2011

태권타임즈 2011년 그랜드 마스터

Coordinator USA-DPRK Goodwill Tour 2011

2011 미국-북한 친선 투어 코디네이터

TaeKwonDo Times Ambassador of the Year 2010

태권타임즈 2010년 대사

WTF Outstanding Contributions 2010

2010WTF 공로상

VIII Dan (8th Degree) A-8-14(b) 2009

20098단 승단(ITF)

Official Taekwondo Hall of Fame 2009

2009년 태권도 명예의 전당

Coordinator USA-DPRK Goodwill Tour 2007

2007 미국-북한 친선 투어 코디네이터

Cuba Taekwon-Do Goodwill Mission 2004

2004 쿠바 태권도 친선 대사

Supported USANTF 2002

2002년 전미국태권도협회(ITF 단체) 지지

Completed Numerous Research Papers on Traditional MAs & Juvenile Delinquency 1997

1997년 전통적 무예와 청소년범죄 관련한 연구 논문들 작성

Vice President USTF 1990

1990 미국태권도협회(ITF) 부회장

Director ITF 1988

1990 미국태권도협회(ITF) 이사

https://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9250863130&fref=ts

 

최홍희 장군이 태권도 명명자 헌액된것이 스캔들인가 또는 아닌가!

 

기고 (조지 비탈리박사. 미국 57세) 

누가 이름 부여자인가? 누군가에게 왜 이름을 주는가?

 

▲     © WTU

어떤 사람에게 이름을 부여하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최홍희 장군이 태권도라는 이름명명 사실에서 우리는 어떤 결론을 이끌어 낼 수 있는가?

 

누가 이름 부여자인가?

사람들에게 어떤 것에 이름을 부여하는 많은 사례가 있다. 작가가 집필한 소설 제목을 붙이는 것. 발명가가 혁신적인 방법을 통하여 발명품을 만들어 이름을 부여하는 것. 부모가 임신한 아이 이름을 짓는 것. 사람들이 좋아하기 시작한 애완동물 이름을 짓는 것. 차 애호가들이 자신의 차에 이름을 부여하는 것. 심지어 연인들은 사랑스런 표현을 깃든 이름을 서로 부른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우리는 부모가 생존해 계시거나 아니면 돌아가셨다. 부모가 우리를 임신이라는 과정을 통해 낳으셨고 이름을 지어 주셨다. 우리 또는 사물들은 이름을 통하여 명백하게 식별되어 진다. 우리이름은 가끔 단지 단순한 명명 보다 추가적인 의미를 갖는다. 이름은 사람들, 장소 그리고 사물을 식별하는 것 뿐 아니라 부여된 이름을 통하여 그들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통찰력을 부여할 수도 있다. 그래서 어떤 이름은 의미심장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름이 어떤 것을 식별하고 그것들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를 말해 준다. 우리가 어떤 팀에 이름 붙이면 팀멤버, 코치, 트레이너 그리고 팀을 위하여 일하고 있는 직원들을 그 팀 구성원이라고 말한다. 심지어 어떤 이에게 코치라는 이름이 부여되면 추가적인 의미 없이 무엇을 하는 사람인지 바로 알 수 있다.

 

레미제라블은 19세기 최고의 소설이다. 작가는 빅토르 위고이다. 많은 사람들이 그 소설을 연극, 영화, TV 그리고 뮤지컬 소재로 사용하고 있다. 각각 장르의 감독들이 작가의 소설을 활용하여 새롭고 독특한 그리고 다양한 형식으로 표현해 냄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시간을 초월한 고전으로 사랑 받고 있습니다.

 

그 소설 작품을 응용한 작품에 출연한 모든 배우는 대사를 통하여 그 소설의 추가적인 의미와 해석을 줄 수도 있는 개인의 관점을 덧붙여 왔다. 감독들은 더 많은 방청객들을 감동시키기 위하여 극 역할과 배우 선정에 신중을 기한다.

그러나 결국 세상에서 사랑받는 유명한 소설의 작가는 빅토르 위고 이다. 그가 지은 소설이름은 우리에게 무언가 말해 준다. 그 소설을 영화, 연극으로 보거나 책을 읽기 전에 심지어 우리에게 어떤 통찰력을 주고 있다.

 

이름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고 있다. 자동차는 말로 움직이는 것이 아닌 자체동력으로 움직이는 총체적인 장치의 명칭이다. 따라서 초창기 자동차 이름 또는 별명은 말없는 마차였다. 가족 세단, 스포츠카와 같은 다양한 자동차 종류가 있다.

오늘날 자동차는 세계 곳곳 다양한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연료 또는 전지로 움직인다. 연로와 전기가 혼합된 하이브리드로형 자동차도 있다.

 

태권도는 인간이 아니므로 어머니, 아버지가 없다. 임신을 통하여 세상에 나온게 아니다. 태권도는 신체운동 이었고 이전에 어떤 형태로든 존재해왔던 정신적 태도였다.

발달과정에서 추가적인 동작들이 만들어 지고 다듬어 졌다. 철학과 다른 비 신체적 속성이 더해지고 적절하게 보이게 정의 되었다.

그러나 태권도 명칭이 만들어지고 적용된 초기에는 단지 한사람 또는 아버지(당신이 인정한다면)만 있었다. 최홍희 장군이 남성이므로 아버지로 불리어진 게 적절할 수 있다.

아버지가 아들에게 이름을 지어 준 것 또는 작가는 자신의 작품에 제목을 부여하는 것과 마찬 가지로, 최장군이 태권도라는 이름을 처음 명명 하였다.

 

제인, 조세, 메리, 리 그리고 알리라고 불리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로 사랑받고 있는 거작 레미제라블 작가는 빅토르 위고라는 사실은 변함이 업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최홍희씨도 태권도 명칭 창시자로서 항상 기억 되어야 할 것이다. 새로운 태권도 메카가 되기 위한 방향으로 가고 있는 태권도원에서 이런 사실을 명시한 것은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무도인 태권도의 역사를 바로잡는 극적인 변환점이 될 것 이다.

 

206개국(WTF)에서 태권도를 수련한다고 한다. 오직 한 국가에서만 태권도 역사적 사실을 알지 못한다. 그 국가는 역설적으로 태권도는 한국인이 전 세계에 준 선물이다라고 말하는 대한민국이다. 왜 이런 경우가 발생 했는지에 대해선 많은 이유가 있다. 그러나 지금 이 나라가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충분하다. 우리역사가 왜곡되고 혼란이 존재 했는지에 대한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나와 같이 몇몇은 빠르게 변화가 오고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사회적 통념을 해소하기 위한 열정에 비하여 천천히 변화가 오고 있고, 당연히 받아야 할 많은 개인들의 업적은 시간이 지난 뒤에도 결국 평가 받을 것이다.

    

최홍희씨 경우, 서글프게도 더러운 한국정치가 태권도를 훼손해왔던 것 같이 훼손된 그의 명예는 회복될 필요가 있다.

나는 태권도역사에 관한 거짓을 바로 잡는 필수적인 요소로 태권도 이름 명명 자를 인정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자식들 이름을 지어준 모든 아버지처럼, 아버지들은 자식들을 안내하고, 양육하고 그리고 어디든지 갈수 있게 성장시킨다.

그래서 남한 공식정부가 오랜 논쟁 이후 그의 헌액을 해주어서, 나는 이것이 축하할 명분이라고 생각한다. 명분이 있는 모든 중요한 투쟁과 같이, 이것은 쉬운 길은 아니다.

 

시기가 많이 지난 축복은 최홍희 가족과 시작을 꼭 해야 한다. 적절한 태권도 의식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최홍희 장군은 그의 인생에서 많은 것들을 결정 했다. 때때로 몇 건은 가족과 마찰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었다. 우리는 단지 오랜 기간 동안 가족들의 힘듦과 분노를 이해하려고 시도하고 공감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ITF 총재 적통이 자기라고 주장한 외아들인 최중화씨는 1972년 아버지 망명으로 인하여 그의 가족들이 인질로 잡혀 있었다. 독재정권 때문에 어느 기간 어머니와 한명이 누이로 부터 떨어져 지내야만 했다. 그 당시 막내아이가 겪었을 고통을 상상 해보아라.

 

무주 태권도원에서 최근 열린 태권도를 빛낸 헌액자” 26인과 최홍희씨 헌액식에 개인적으로 참석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 한다. 최홍희씨 가족과 함께해온 나에게는 감동적이었다. 친절함과 환대에 나는 겸허해 졌다. 그러나 우리 주변을 맴돌았던 논란에 대해서는 슬펐다. ITF가 홍역을 안고 있는 심각한 분파에 대하여 실망 했다. 우리가 느끼는 큰 실망을 줄여 나가야 한다. 제 생각으로 이런 것들은 말 또는 글, 행동과 그리고 우리가 취한 몸짓으로부터 시작하여야 한다.

 

가장 최근 논란이었던 것이 태권도 명명자이었다. 누가 태권도 이름을 명명 했는가는 태권도 역사를 바로 잡는 중요한 데이터이다. 태권도 역사적 발달에 관한 진실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또 다른 단어는 창시자이다. 태권도역사에 관한 진실 말하기에서 가장 역행하거나, 고통스럽고 불화가 되고 있고, 결코 끝나지 않을 전투같이 보이는 최근의 라운드는 마치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것과 같은 느낌이다.

 

이것은 몇몇 사람들이 잘못된 의견을 통하여 방해하거나 진실을 숨겨왔다.(제 생각에)

제 생각에 이것으로부터 기인된 것 같이 보인 주제는 지금이나 아니면 결코 아니다 라는 것이다. 지금 누가 창시자라는 것은 어느 정도 시기상조이다.

 

단어들은 어떤 것을 지칭하고 실행은 확실히 결과를 수반한다. 또한 우리는 더 큰 맥락에서 더 심오한 이해를 해야 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기껏해야 한쪽에 관련된 역사만 기술해 왔다. 심지어 태권도는 태동 전 부터 태권도 공격에 대한 많은 논쟁들 때문에, 대부분 자료들은 분석적인 견지에서 연구가 필요한 많은 비판적 자료들을 남겨 두었다.

 

만약 이런 기본 개념을 안다면, 비평적인 시각으로 오픈마인드를 가지고 객관적인 자료를 사용하여야 한다. 공정한 마인드 소지자는 무시해서는 안 될 몇까지 기본적 포인트를 깨닫게 된다. 이것은 최홍희씨 없는 태권도는 없다는 개념에서 출발한다. 대한민국이 태권도를 발전시키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대한민국이 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은 명백하다. 또한 올림픽 종목에 태권도가 채택된 것은 확실히 그들이 했었다.

 

다른 주요한 개념은 하나 이상의 태권도를 말한다. 우리는 많은 방법으로 태권도 수련을 하고 있는 것이 명백하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가 하는 태권도의 다른 수련체제를 하는 최소 한명 이상이 있다는 것이 논리적 지시이다. 저는 3가지 그룹으로 이것을 보고 싶다. ITF, WTF 그리고 개인(두 단체에 속하지 않음). 많은 개인 사범들이 있기 때문에 다음번에 더 자세하게 다루겠다.

 

전 한국군 소장과 대사를 역임한 최홍희 리더쉽과 같이 시작한 ITF에 초점을 맞추어 계속 언급하겠습니다.

군대 태권도로 처음 시작했거나 처음 태권도라고 명명 되었다. 태권도 요람인 오도관의 후원으로 이루어 졌다. 1966322일 최홍희 장군의 창조적 비전아래서 오도관 사범들이 ITF를 대한민국 서울에서 최홍희씨를 총재로 추대하면서 창립하였다. 1959년 최홍희씨는 최초 태권도교본을 집필 하였고, 최초 태권도협회를 구성했으며, 최초로 해외태권도시범단을 파견하면서 태권도 국제화에 앞장섰다.

 

WTF태권도는 민간주도로부터 나온 태수도로 시작 했으며 이것은 지도관으로부터 나온 스포츠 스파링이라는 독특한 것 이었다. 1955년 최홍희씨가 태권도 이름 명명 이래 약 10년이 지난 1965년 최홍희씨가 명칭사용에 대한 로비를 성공시킬 때까지 태권도 이름이 사용 되지 않았었다.

 

두 단체는 항상 서로 대립했었던 같다. 민간단체는 최홍희씨가 태권도를 콘트럴 하려는 부분에 저항했다. 이런 분쟁은 계속되었고 최홍희씨가 캐나다로 망명을 하였을 때 태권도 분리가 굳어졌다. 최홍희씨가 남한 정부는 독재정권이라는 비난하고, 북으로 전향하면서 그는 공산주의자로서 낙인찍혔다.

 

그의 반대파 단체들은 이 약점을 이용하여 그를 공격했다. 한국 중앙정보부는 그가 국제사회에서 한국정부가 독재정권이라는 비판을 하려는 부분에 대한 것을 막기 위하여, ITF조직을 와해했고, 그의 명예를 훼손했다. 이런 박해가 심해지자, 그는 WTF가 올림픽에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하여 북한과 손잡고 다시 싸움을 재개하였다. 대사 출신 최홍희의 정치적 비평을 어떻게 느끼듯 또는 정치적 학습이 무엇이든 상관없이 이것이 그가 단지 용서받지 못할 부분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언급한 부분이다.

 

소련이 해체되고 오랜 철의 장막이 걷히면서 공산주이가 역사 속으로 사라질 때, WTFIOC에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 되었다.

 

이런 역사 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태권도의 창시자를 최홍희 장군 이라고 인정 하지 않는 것은 당연 하다.

제 생각에는 그를 초기태권도창시자라고 간주하면 전략적으로 많은 이점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런 문구는 실제적으로 아직까지 언급된 적이 없는 것이다. 이 부분은 역사적인 태권도발전에 기반으로 한 어떤 공격도 막아 낼 수 있다. 저는 최홍희씨의 역사적 큰 업적과 공헌에 대하여 고려해 주시라고 감히 제안합니다. 태권도역사(ITF쪽 또는 견지가 아닌 것)에 기초하여 쓰인 더 넓은 자료를 읽으라고 간청 드립니다. 이것은 또한 오랜 기간 동안 평가받지 못한 사범들에 대한 인식전환에 도움이 될 것 이다.

 

12단계 회복에서 일하고 있는 나의 형으로부터 하나의 교훈을 받았다. 다른 결과 기대는 미친 짓이라고 하면서 똑같은 것을 반복해서 하라고 가르친다. 또한 형은 화가 날 때 현명하게 조절하는 것을 가르쳐 주었다. 결코 화남에 대하여 대꾸 하지 마라. 생각할 시간을 가져라. 화를 가라 앉혀라. 형은 THINK란 단어를 큰 글자로 출력해서 큰 소리로 따라 읽게 하였다. 그는 그 글자를 집에 반대로 걸어놓고 화가 가라앉을 때가지 생각할 시간을 가지라고 가르쳤다. 저는 형의 가르침에 따라 집을 나오기 전에 문 안쪽에 반대로 된 그 글자를 걸어놓고 보고 나온다그래서 집을 나올 때 마다 나는 그 글자를 보았다.

 

많은 사람들이 최근의 논란에 대하여 개인적으로 제 생각을 물어 봅니다. 제가 여행 중이여서 많은 시간이 없어서 적절한 답변을 못 드렸습니다. 태권도 여행을 할 때, 제가 확신하는 다른 훌륭한 프로젝트에 도움이 되는 회의나 행사로 제 스케줄이 가득 찼었다. 당연히 우선순위는 태권도 역사바로잡기 이다.

 

그래서 저는 지금 뉴욕으로 돌아왔고, 피곤, 항공피로 그리고 시차와 싸우면서 이 글을 작성 하고 있다. 나의 첫 번째 경향은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변화가 보이는 때를 솔직하게 기술하는 것이고, 누군가 조심스럽게 걸어야 하는 것을 내 마음속에서 느끼는 것이다. 또한 그들은 깊이 숙고하여야 한다. 태권도 분파가 나누어진 슬프고 비참한 현실에 기름을 붓는 것과 같이 사태를 악화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실제조사가 있어야 할 것이다. 태권도 학생들을 위하여 우리는 태권도 수련정신을 고수하여야 한다.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논리적 다음 단계는 기록 분석과 조사가 필요하다. 이런 경우 저는 많은 것들이 되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실 대부분은 태권도원이 무엇을 해왔는지 총체적으로 알지 못했다. 예를 들면 27명 헌액자들에 대한 소개는 최대가 단지 3줄로 쓰여 있었다. 몇 몇은 2줄로 업적이 쓰인 경우도 있었다. 한 사람의 업적을 명판에 어떻게 단지 3줄로 요약할 수 있는지를 말해 주십시오? 그 대답은 하지 못한다 입니다.

 

그러므로 태권도원이 해왔던 총체적인 것들의 고려가 신중하게 기술 되어야 한다. 최소한 제가 어떻게 이것을 바라보는 것이고, 그들이 진행했던 용기를 알리는 것이다. 한국정부의 관료들은 태권도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 누구인가에 대한 논란을 잘 알고 있다. 전에도 언급했지만 그 사람은 만약 없었다면 태권도는 없었을 것이다.(최홍희 없으면 태권도는 없다). 그래서 저는 다른 26명 헌액자들에 대한 설명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는데 두 눈과 개방된 마음을 가지라고 사람들을 독려한다. 정보가 처리될 때, 최홍희씨를 어떻게 묘사했는지 비교하라. 만약 저에게 그의 명패에 문구를 넣어주라고 요청을 받는 다면, 저는 그의 생을 마감할 때까지 중에서 초창기를 강조하고 나머지를 채울 것이다. 태권도원에서 선택한 3줄로 된 문구는 그의 일생 업적과 공헌을 요약한 것이라고 믿는다. .

    

1) 1955년 태권도 명칭 제정

(태권도가 2000년 역사를 가졌다는 신화를 폭로한 것이다. 또한 다른 말 할 것도 없이, 이름을 누가 명명 했는가에 대한 것만으로 누가 태권도의 창시자인지를 명확하게 하는 것이다.)

 

2) 오도관 창시자라고 명시했고 한국군내 태권도 전면보급에 공헌 한 공로

(Vitalization=생명부여; 활력부여; 생명이나 활력을 부여하는 것) (endow=주다 또는 증여하다; 설립하다; 제공하다)

(그래서 이 부분을 알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태권도가 처음 명명되었고 한국군에서 발달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고 더불어 누가 태권도 창시자인지 증거이기도 하다. 제가 말해왔던 오도관이 태권도 요람이라는 문구가 의미심장함을 준다.

 

3) 그가 태수도 총재이자 ITF 창시자라고 언급, 그가 전 세계에 태권도를 보급 했다는 언급이 계속 되고 있음

(대부분 그가 ITF 창시자로 제한되어 있고 그 단체가 했던 어떤 것들이 평가되어 있지 않다. 이것은 ITF가 끝나고, 해체되고 WTF로 흡수되거나 또는 전환되었던 것처럼 보일 수도 있었다. 더욱 중요한 것은 단자 다른 한사람이 태권도 세계화에 언급되는 것은 아니다.)

    

결론적으로 최홍희씨를 헌액한 태권도원의 활동에 대하여 매우 기쁩니다. 제가 작성한 11줄을 더 줄이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하지는 않다. 그렇다 몇 사람들은 원할 것이고 더 많은 것을 주라고 불평 해왔다. 그러나 저는 주어진 역사 현실과 현재의 정치적 본성이 아니라, 지금이 더욱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몇몇은 현재가 아니면 이것은 결코 일어날 수 없다고 말한다. 이러한 부분에 저는 전혀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

 

제가 독자들에게 고려를 요구한 것은 최홍희씨에 대한 자세 변화이다. 한국 파이오니아 심지어 그를 따르지 않았던 사람들도 독재정권이 얼마나 잔인했었는지를 들어 알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직접 목격한데로 그의 가족이 인질로 잡히면서도 태권도를 선택했었다. 독재정권은 그를 굴복 시켰다. 그들은 그에게 깊은 존경을 표했고 그가 얼마나 태권도를 사랑했는지를 알아가고 있다. 그래서 많은 태권도 파이오니아들이 태권도원이 그를 종국에는 잘 평가할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모든 학자들이 만장일치로 태권도가 2000년 역사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한다. 태권도가 20세기 중반에 시작했다고 연구자들이 입증하고 있다. 태권도 전개와 누가 태권도에 중요한 공헌을 했는지를 학자들이 이해하고 있다. 물론 최홍희씨를 포함해서. 이런 중요한 인물이 없었다면 태권도는 없었을 것이며 남한태권도가 세계화로 진입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연구단체에서 학자적 연구를 진행하면서, 태권도를 수업하는 남한 주요 대학들에서 이제는 최홍희씨에 대하여 가르치고 있다. 그를 공격하고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던 독재정권이 오래전에 사라지고 정치적 변화 속에서 그는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의 정치적 실상이 변하면서 최홍희씨 악평도 증가할 것이다. 이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역사는 결국 바르게 갈 것 이라고 확신한다. 지금, 우리는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이 어디이나 하는 것이며 동시에 우리는 더욱 많은 것을 원할 것이며 더욱 많을 것을 위해 힘쓸 것이다. 불평하는 회의론자들에게 모든 것 아니면 아무것도 아닌 접근은 과거에 어디에서도 없었다 라고 저는 말하고 싶다. 현재 우리를 우리가 있는 곳으로 안내하는 것은 꾸준하고, 이성적이며 그리고 점진적 변화이다. 이런 이유로 저는 기쁘다.

 

그래서 저는 빅토르위고와 최홍희라는 최종 생각으로 결론을 지으려 한다. 빅토르 위고는 프랑스에서 레미제라블 소설을 시작 했다. 그러나 정치적 망명지에서 작품을 끝마쳤다. 몇 부정적인 것이 포함된 혼합된 것들이 당대의 평론이다. 그러나 이 소설은 다른 사람들에 의해서 많은 유형으로 변환되고 번역되면서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아가고 있다. 1950년 중반에 처음으로 태권도 이름을 명명한 태권도 아버지도 이와 같은 될 것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한국태권도와 작은 거인 한국애국자 그리고 최홍희 장군에 감사드리며, 한국 추석연휴동안 정중히 이글을 기고합니다.

 

WTU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World Taekwondo User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