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OR-ENG) What should we do to keep our taekwondo?

(기고) 우리는 태권도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 작게+ 크게

WTU
기사입력 2016-10-15

▲     ©   Mr. Man-seek  Choe  (WTU)

 What should we do to keep our taekwondo?

 -Curriculum for taekwondo education-

      

 Written by Manseek Choe

When I look back upon the past 30 years having wo rked at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from the year of 1985, it is with special sense of pride to retrospect remarkable advances of taekwondo with many complications, particularly increase of its affiliated member countries to 206 from 84 in 1985 with the taekwondo population of more than 80 millions today. Meanwhile, I feel now is the right time for all of us to concentrate our possible efforts to gather internal consensus for the future taekwondo.

Accordingly, as the first consideration in the educational aspect, I would like to make mention of some essential subjects as taekwondo curriculum which should be adopted by sports educational institutions such as universities of physical education, as well as the World Taekwondo Headquarters, Kukkiwon, etc.

I had many opportunities to give special lectures for those college and graduate students on the subject of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and taekwondo status. Before starting my lecture, I used to ask a question to the students.

What will you do after graduation?’ ‘Do you want to be a taekwondo coach? Or

Will you open a taekwondo Dojang?

Regrettably I had very few students expressing their ambitions with clear intention on what to do and how to do after graduation. In Korea, there are 40 universities with taekwondo department, producing more than 2000 graduates every year. Most of the universities are actually in difficult situation to resolve the unemployment problem for taekwondo college graduates due to lack of chances for career choices and worsening environment for opening taekwondo Dojang, etc. Its really frustrating that those taekwondo graduates have no choice but to  give up their dreams.

In consideration of such massive taekwondo organizations with 206 affiliated member national associations, an international academic system shall be equipped for global education of taekwondo students, so that they can cultivate their abilities to seek opportunities to work at various fields of prospectiv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Realistically this concept is not only limited to taekwondo, but the governmental authorities concerned as well as universities of physical education shall utilize such basic data for drafting educational strategies.  In particular, Kukkiwon operating World Taekwondo Academy and Taekwondo Promotion Foundation established by the Korean Government for the effective operation of Taekwondowon as one of the large-scale national projects shall pay serious attention to this circumstances.

Accordingly, those universities with taekwondo departments shall conduct in-depth research for implementation of and prepare the teaching materials on the following curriculum in addition to the basic ones such as taekwondo spirit, history, philosophy, techniques for Poomsae and Kyorugy, etc.                      

 

1. Analysis of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Todays leading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are IOC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SOIF (Association of Summer Olympic International Federations) and ANOC (Association of National Olympic Committees).  An extensive research and institutional analysis on such organizations as well as power relationship among them shall be made,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status of taekwondo at the international sports society. And the background of such relationship on mutual complementation and exclusivity as the case may be among organizations shall also be studied.

Through the extensive analysis on the statutes and by-laws of each international sport organizations including the IOC Charter, valuable data and information therefrom shall be extracted, so that those can be utilized for reformation of taekwondo organizations for solidification of taekwondo status at the international sports community than ever before.

 

2. Organization and Operation of International Competitions

For further details, research and analysis of the statutes, competition rules, by-laws for operation of competitions etc. of the 28 Olympic international Federations shall also be made, and on the basis of such in-depth comparative advantage analysis, academic system for organization and operation of international taekwondo competitions shall be established for effective education of taekwondo students.

 

3. Analysis of International Sports Conferences

Research and analysis on the preparation and operation of international conferences such as general assemblies, executive board meetings, technical meetings, symposium and seminars, etc conducted by the IOC, ASOIF and ANOC, etc shall be extensively dealt with, as well as further details on what items for each meetings to be put on the agenda according to roles of the meetings.

On the basis of such data analysis, international taekwondo organizations such as Kukkiwon and the WTF may also take necessary actions and/or set up appropriate strategies as the occasion demands.                                   

For reference, there is an internationally adopted rules - Roberts Rules - covering procedures of international conferences, and university students are strongly recommended to read it once.  As the Executive Deputy Secretary General of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I had, many times, attended the international meetings of the IOC, ASOIF and other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In particular, I had prepared the key meetings of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such as the annual General Assembly and the WTF Council meeting. I had taken into deep consideration items to be put on the agenda amendment proposals to the WTF statutes, by-laws, operation reports, etc and through those procedures, I had accumulated my valuable experiences and know-how thereof.

For example, in the event that there are conflicting opinions on any agenda item of significance which shall be resolved at the meeting, the chairperson should put it to a vote, not leaving the matter unsettled by deferring to the next meeting,  In this case, the chairperson shall first ask those opposed to raise hands, and then ask those in favor. In accordance with the human attributes, some of opposed representatives may hesitate to do so. And the chairperson immediately ask the others in favor to raise their hands. This is just an example on the leading techniques for meetings, deemed necessary as the case may be.                      

Even though this is one of the extreme cases for better understanding, it is subject to a convincing rationale and explanation to be provided in advance to the participants.

Accordingly, university authorities concerned shall make a relevant measures to conduct a mock general assembly, or something like that, so that students may acquire a necessary information and techniques of the preparations and procedures, etc on the international-level conferences, which will be very much useful to the students for accumulation of necessary experiences as well as being global-minded persons.

 

4. Taekwondo Marketing Process

Through the research and analysis on the present state of marketing process operated by such internationally leading sports organizations as the IOC and FIFA, etc, a multi-dimensional marketing strategies and process of taekwondo shall be established.

The supplementary curriculum for further education on taekwondo as described above is aimed to bring up the taekwondo university students to the proficient diplomatic manpower through the sport of taekwondo.  In-depth research and study shall be made especially on the side of World Taekwondo Academy of Kukkiwon as well as taekwondo universities. Throughout such taekwondo courses taekwondo university graduates may have opportunities to work at the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such as the IOC, AIBA, FIFA, or international business firms, or other international body such as UN, other than sports organizations. For this, taekwondo students shall enhance their own abilities to be apt for suc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basically cultivating language skills of English, etc.

I have an intention to write such books mentioned in this column utilizing my accumulated experience at the international sports society for taekwondo university students.

Note: Those taekwondo students, instructors, referees, athletes or professors who have ideas, opinions or questions on my column here are welcomed to contact me via;

 

Mr.Manseek Choe

Personal Identification

Sex: Male

Date of Birth: November 13, 1948

Nationality: Korean

E mail: mschoe2013@gmail.com

Educational Background

Feb. 1978 Graduated from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with

a degree in English literature (B.A.)

Professional Experience

Nov. 1985 Dec. 2013

 

Executive Deputy Secretary General of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an Olympic international sport federation

Responsibilities and Achievements

Controlling of national taekwondo associations in 206 countries

Keeping in close contact with National Olympic Committees in

each country

Olympic Research and Information Services(ORIS) meeting with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nd each Olympic Organizing Committees for Sydney, Athens, Beijing and London Olympic Games

Attending annual meeting of ASOIF(Association of Olympic International Federation)

Keeping in close cooperation with IOC members

Preparation of agenda items for the annual Council meeting and General Assembly

Draft of the 5 year development plan for the WTF

Negotiation and contract for the global sponsorship agreements

Overall control of the Secretariat matters including general affairs, marketing, protocol and public information etc.

Appointed by the IOC as the Technical Controller for the 2000 Sydney Olympic Games

Head of Team representing WTF of the Coordination Committee for Taekwondo Integration between the WTF from South Korea and the ITF from North Korea

Mar 2010 Dec. 2013

Vice President in charge of international relationship of the World Taekwondo Peace Corps Foundation inaugurated by the Korean government

Responsibilities and Achievements

Dispatch of Taekwondo Peace Corps teams to those countries in financial difficulty in Africa, Oceania, Pan America and Asia

Paid a courtesy visit to the President of Nepal, H.E. Ram Baran Yadav, on Sep. 2011 for overall discussion to seek various ways for sport enhancement of Nepal

Sep. 1981 Oct. 1985

Deputy General Manager in Overseas dept, Daewoo Corporation

Responsibilities and Achievements

Tender preparation, negotiation with employers, contract for plant construction projects such as cement factory, oil refinery, desalination, detergent projects etc in Mid-East

Conclusion of agreements for joint-venture and/or consortium with

those world-level companies for tender preparation for plant projects

Jan. 1978 Aug. 1981

Overseas Business Dep. of Hyundai Construction Co.

Responsibilities and Achievements

Tender preparation, negotiation with employers, contract for plant construction projects in Mid-East and Africa

Conclusion of agreements for joint-venture and/or consortium with

those world-level companies for tender preparation for plant projects

Honors and Awards

Dec. 1990 Awarded a Citation by the Minister of Sports Ministry of Korea

Feb. 2008 Awarded a Presidential Physical Fitness Award by the President of the USA

Jun. 2008 Awarded a Letter of Appreciation by the Mayor of the Oceanside City, USA

Special Activities

Jan. 2005 Visiting Professor of Fu Jen Catholic University, Chinese Taipei

‘Special lecture on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Nov. 2005 Visiting Professor of National Taiwan Normal University

‘Special lecture on Olympic Games and international sports organizations’

2008 Recorded in the Korean important persons dictionary issued

present by Yonhap News Agency

(Facebook.com/manseek.choe) (Kakaotalk) - choe2013.

 

Comment: 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posts/1236142776449209

 

          우리는 태권도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기고) 최만식 세계태권도연맹 전 총괄사무차장 겸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부총재

 

필자가 세계태권도연맹에서 30년 가까이 근무한 지난날을 돌이켜 볼 때 1985년 입사 당시 84개국에 불과했던 회원국이 오늘날 206개국 8천만 명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해 온 과정을 짚어 보면 만감이 교차하기도 하지만 그 보다 앞서 태권도 종주국인 우리가 이제부터 해야 할 과제가 진정 무엇인가 생각할 때임을 느낀다. 따라서 필자의 경험을 통해 느낀 점 또는 태권도 대학 교수나 제도권에서 추진해야 할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간략히 언급해 보고자 한다.

 

-태권도 대학과 커리큘럼-

 

필자는 국제스포츠 조직과 태권도의 나아가야 할 방향등에 대한 주제로 국내 여러 대학 태권도학과 학부 학생들과 대학원생 들을 대상으로 하는 특강의 기회가 자주 있었다. 특강을 시작하기 전 필자는 학생들에게 질문을 던지곤 했다. ‘학생들은 졸업 후 무엇을 할 것인가?’ ‘태권도단체의 코치나 감독을 생각하는가? 그렇지 않으면 태권도 도장을?’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무엇을 어떻게 해야겠다고 대답하는 학생은 많지 않았다.

 

국내에는 40여 개 대학이 태권도 학과를 개설하고 있으며 매년 약 2천 여명의 졸업생이 배출되고 있으나 졸업 후 협소한 진로 선택의 기회와 태권도장 운영 환경의 악화 등으로 인해 각 대학들이 태권도 학과 졸업생들의 취업문제에 대해 몸살을 앓고 있다. 웅대한 꿈을 안고 입학한 학생들이 졸업이 가까울수록 취업에 대한 두려움으로 꿈을 접을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따라서 전 세계 206개 회원국을 가진 방대한 태권도 조직의 양적 팽창에 걸 맞는 국제적인 학문 체계를 갖추고 이에 대한 교육을 강화함으로서 태권도학 전공 학생들에게 보다 글로벌한 마인드를 심어 주고 국제적인 취업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역량을 배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는 현실적으로 태권도에만 적용되는 문제가 아닌 모든 체육종목의 대학 교육 커리큘럼에 포함되어야 함은 물론이며 스포츠 강국으로서 국가의 체육정책을 입안하는데 있어 기본적인 자료가 되도록 해야 한다. 특히 세계태권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 국기원이나 정부의 대규모 국책사업인 태권도원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설립된 태권도진흥재단 등이 특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

 

따라서 체육대학, 특히 태권도 전공 학과를 가지고 있는 대학들은 그에 상응하는 커리큘럼으로서 태권도 정신, 역사, 철학, 품새나 겨루기 기술 등 기본적인 태권도 과목 이외에 다음과 같은 분야에 대한 연구와 교재 준비 및 심층적인 교육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국제스포츠 기구 분석론(국제스포츠조직론)-

 

오늘 날 국제스포츠를 리드하는 조직은 IOC(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국제올림픽위원회), ASOIF(Association of Summer Olympic International Federations:하계올림픽 종목 국제경기연맹연합회), ANOC (Association of National Olympic Committees: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 등인 바 이들 국제스포츠 기구들의 조직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으며 그들의 역학관계는 어떠하며 태권도가 그러한 국제스포츠 사회에서 점하고 있는 위치는 어떠한가 하는

문제에 대한 국제스포츠기구분석론 내지는 국제스포츠조직론. 따라서 이러한 기구들간의 상호 보완적(Complementary)이며 배타적(Exclusively) 관계에 대한 배경 및 역학관계 등, IOC Charter를 포함한 각 기구들의 정관(Statutes) 이나 제반 규칙에 대한 분석을 통해 태권도가 국제스포츠 사회에서 어떻게 적응해야 하며 확고한 위치를 점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인가를 강구해야 하며,

 

-국제대회조직론-

 

세부사항으로서 태권도를 포함한 올림픽 종목인 28개 국제경기연맹들의 조직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으며 각 종목을 관장하는 국제경기연맹의 규약과 경기규칙, 각 종목의 국제대회 조직과 운영은 어떻게 이루어 지는지에 대한 심층분석을 통해 우리 태권도의 비교우위론을 펼칠 수 있는 학문적 탐구 내지는 장치가 필요한 국제대회조직론이다.

      

-국제스포츠회의론-

IOC, ASOIF, ANOC, SportAccord (GAISF:General Association of International Sports Federations-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 올림픽 종목과 비 올림픽 종목 등을 아우르는 단체로서 2009년에 SportAccord로 명칭변경)등 국제스포츠를 주도하는 기구들의 총회 등 회의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으며 어떤 Agenda들이 상정되고 회의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등에 대한 국제스포츠회의론이 필요하며, 이를 통해 각 스포츠 종목들, 특히 올림픽 종목들의 로비는 어떻게 전개되며 태권도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한 방법론을 강구해야 한다.

 

참고로 일반적으로 채택하고 있는 국제회의에 관한 규정으로서 로버트 룰(Robert’s Rules)이 있으며 학생들이 한번 쯤은 읽어 보길 권하고 싶다. 필자는 세계연맹에 근무하면서 IOCASOIF 등 많은 국제회의에 참가해 본 경험이 있으며 특히 세계연맹 집행위원회나 총회를 준비하기 위해 어떠한 회의 아이템을 상정해야 하며 규약이나 규칙 등은 어떤 방향으로 개정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와 그러한 개정안이 어떻게 무리 없이 의결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하는가 등에 대한 많은 경험과 노하우(Know-how)를 쌓을 수 있었다.

 

일례로 어떠한 주요안건을 상정해서 반드시 통과 시켜야 할 경우, 이해가 상반되는 일부 대표들이 반대의견을 피력하여 회의 분위기가 복잡해질 경우 의장은 다음에 논의하자로 해서는 안되며 부의사항을 표결에 붙여야 한다. 이 때 찬성하는 대표는 거수하라가 아니라 반대하는 대표는 거수하라먼저 이어야 한다. 인간의 속성상 10명의 대표가 반대의사를 표하다가도 실상 공개투표를 실시할 경우 2~3명의 대표들은 분위기상 쭈뼛쭈뼛 하기 마련이며 이 때 의장은 나머지는 모두 찬성하는가? 찬성하는 대표는 거수하라함으로서 회의 분위기를 유도해 나가는 것 또한 하나의 회의운영 기법이 될 수 있다.

 

하나의 극단적인 예를 들었지만 이런 일은 사전에 각 대표들의 이해를 구할 수 있도록 충분한 명분(Rationale)과 설명이 전제되어야 함은 물론이다. 따라서 각 대학들은 모의국제태권도총회등을 시행하여 학생들로 하여금 국제회의 준비부터 회의진행 방식 등에 대한 경험을 쌓도록 함으로서 글로벌한 마인드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태권도마케팅 기법 기타 IOCFIFA(국제축구연맹)와 같은 거대한 국제스포츠 기구의 마케팅 현황 분석을 통한 태권도 마케팅기법 정립 등 국제적 감각을 가지고 현실적인 문제에 접근하는 커리큘럼을 보완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커리큘럼 보완은 다시 말해 태권도 그 자체를 목적으로 할 것이 아니라 태권도라는 매개체를 통한 엘리트 국제스포츠 외교인력을 양성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태권도 대학 교수들뿐 아니라 전세계 태권도의 중심인 국기원의 태권도 아카데미 등은 이러한 관점에서의 연구가 이루어 져야 할 것이며 그러한 교육을 통해 졸업생들이 태권도 분야 뿐 아니라 IOC 또는 AIBA(국제복싱연맹), FIFA 등 다른 국제경기연맹이나 국제기업, 나아가서는 UN등과 같은 국제조직에서 근무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도록 거시적 안목에서의 연구검토 및 장치가 준비되어야 한다. 영어 등 이를 위한 외국어 구사능력은 기본적으로 갖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따라서 필자는 그간 수집한 자료와 경험을 토대로 위와 같은 분야의 책을 서술하여 학생들에게 국제적인 마인드를 심어 주고 장차 국제사회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도록 보탬이 되고자 하는 마음이다.

 

-국기원에 대하여-

 

다음은 국기원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홍성천 이사장이 새로운 수장으로서 국기원을 이끌게 되었다.

국기원은 태권도의 메카다. 전 세계 206개국 8천만 명이 수련하는 태권도가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 진 게 아니요, 땅속에서 불끈 솟아 난 게 아니다. 태권도는 대한민국에서 태동한 우리 민족의 자존심이며 그 영혼의 시작점이 국기원인 것이다. 외국에서 보면 한국 사람들은 모두 태권도의 달인이라고 생각한다. 1960년대부터 우리 태권도 사범들이 혈혈단신 세계로 나아가 온갖 고생과 땀으로 지금의 태권도를 일구어 내었고 우린 지금 그것을 즐기고 있을 뿐이다. 그 사범들이 제자들에게 먹이던 김치가 지금의 한류가 되었음을 아는가? 오래 전 세계태권도연맹 사무국이 국기원에 있을 때 일이다. 필자는 국기원 건물 앞에서 얼굴이 상기되어 두리번거리는 어느 독일 할머니를 만났다. 할머니,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라고 묻는 필자에게 할머니가 말했다. 자기는 독일에서 태권도를 10년째 배우고 있는데 살아생전 국기원에 한번 와 보는 게 소원이었다고손자들이 주는 용돈을 차곡차곡 모아 이제야 소원을 이루었다고너무 기분 좋아 한국의 막걸리라는 걸 한잔 했다고그 말을 듣는 순간 필자는 맘이 울컥했고 여기저기 안내한 후 할머니에게 태권도 기념품을 한 아름 안겨주었을 때 어린애처럼 좋아하시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고 가슴마저 저며 온다., 태권도가 뭐길래..’

 

국기원이 그런 곳이다. 단증 발행 공장이 아니란 말이다. 태권도가 이제는 올림픽 종목으로까지 발전했지만 스포츠 태권도가 따로 있는 게 아니요, 무도 태권도가 따로 있는 게 아니다. 그 모두를 아우르는 태권도 본산이 바로 국기원임을 누가 부정할 수 있는가? 태권도인들에게 있어 단증은 수련에 의한 기량측정의 형이하학적 의미보다는 올바른 인간상을 터득해 가는 형이상학적 의미가 훨씬 크다. 그런 단증 발급 기관인 국기원을 돈 받고 단증 파는 공장으로 치부하도록 만든 사람들 또한 우리 일 수 밖에 없지 않은가?

 

1998년 초인가 호주의 국영 TV방송인 ABC로부터 세계태권도연맹과의 전화 인터뷰 요청이 왔다. 김운용 전총재는 필자로 하여금 인터뷰에 응할 것을 지시하였고 필자는 나름대로 태권도의 발전 과정 등 자료를 준비했다. 인터뷰를 하는 날 사전에 통보 받은 내용은 그런대로 설명을 잘 하였으나 마지막 돌발질문이 필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태권도는 스포츠인데 단증이 왜 필요한가?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에게 단증을 요구하는 것은 아마추어리즘에 어긋나지 않는가?’ 당황했지만 전부터 나름대로 생각해 두었던 바를 차근히 설명했다.

 

태권도는 컴뱃 스포츠(Combat sport) . 두 선수가 경기할 때 부상당할 위험이 크다. 따라서 두 선수들이 자기방어를 위한 충분한 능력과 공격할 수 있는 기량이 전제되어야 한다. 그러한 능력을 공식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곳이 국기원이요, 기량증명서가 바로 단증인 것이다. 또한 아무리 적일지라도 서로 상대를 존중하고 패자는 깨끗이 승복하는 것이 진정한 아마추어리즘이 아닌가? 태권도는 경기전과 경기 후에 상대 선수에게 공손히 고개 숙여 예를 표한다. 그것을 우리는 태권도 정신이라 하며 그러한 태권도 정신을 가르치는 곳이 바로 국기원이다.’

 

근간에 세계태권도연맹 산하 대륙태권도연맹에서 별도의 단증을 발행한다는 루머 아닌 루머가 돌고 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결국 국기원 단증을 부정하고 세계태권도연맹 단증을 발행하려는 수순을 밟을 것이 틀림 없을 것이다. 절차에 따라 세계태권도연맹 총회에서 국기원 단증 대신에 세계태권도연맹 단증을 발행하도록 의결만 하면 간단히 끝나는 일이 되며, 이는 자칫 국기원의 존립자체가 훼손될 수 있다. 그리 되는 경우 누구의 책임인가? 국기원만의 책임인가? 아니다. 그건 우리 모두의 책임이요, 우리 모두가 역사의 죄인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이런 문제가 발생한 근본 원인은 결국 태권도 종주국으로서, 태권도 정신의 구심점으로서의 가치상실을 의미한다.

 

세계연맹이 주최 또는 승인한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기본 요건이 국기원 또는 세계태권도연맹이 발행한 단증, 그리고 세계태권도연맹이 발행하는 선수 등록증 소지자로 되어 있는 바, 총회의결을 거쳐 국기원 단증부분만 삭제해 버리면 세계태권도연맹이 발행한 단증과 선수등록증만 있으면 되며, 국기원은 한국 서울에 있는 작은 도장 아닌 도장으로 전락해 버림과 동시에 국민의 세금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인 태권도원 조차 유명무실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태권도를 근시안적인 눈으로 보지 말고 전체를 한꺼번에 파악하여야 하며, 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여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세계태권도연맹 경기규칙 41항 선수자격에서 국기원 또는 세계태권도연맹이 발행하는 단증 소지자라는 문구 이외에 세계태권도연맹 정관 그 어디에도 국기원이라는 단어가 없다. 이전에는 세계연맹 규약 15항에 세계태권도연맹은 태권도 철학, 기술개발 및 단증 발행과 관련하여 태권도 중심인 국기원이 채택하는 제반 원칙을 장려한다라고 명시되어 있었지만 정관 개정을 통해 어느 날 슬그머니 자취를 감추어 버렸다. 국제스포츠사회에서 국기원의 정체성이 어느 한 순간 사라져 버린 것이다. 세계연맹에 장기간 근무하였던 필자 역시 이 문제를 간과해 버린 책임 또한 비판 받아 마땅하지만 국기원 원장을 포함한 이사들이 이와 같은 문제의 심각성을 얼마나 인식하고 이에 대한 대처방안을 강구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세계태권도연맹 정관상 각 국가 NOC나 체육회 등 체육을 총괄하는 최고 기관이승인한 국가태권도협회만을 회원으로 인정하고 있는 반면, 국기원의 단증 발급 정책은 일개 국가의 세계연맹 정식 회원협회 뿐 아니라 정식협회와 분쟁 관계에 있는 세계연맹 비회원 태권도 단체와도 국기원 단증 발급에 대한 MOU를 체결함으로서 해당국 태권도계의 질서가 상당히 어지럽게 되어 있으며 이는 정식 국가협회의 국기원 내지는 나아가서 한국에 대한 불신의 빌미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국기원 단증의 보다 폭 넓은 보급을 위한다는 취지는 이해하나 세계연맹과 국기원이 평행선을 갈 수 밖에 없는 정책의 이율배반적 괴리를 인식하고 합리적 해결점을 찾도록 해야 한다.

 

국기원을 세계태권도본부라고 일컫는다. 8천만 태권도인이 바라 보는 정신적 지주다. IOCIOA (International Olympic Academy: 국제올림픽아카데미)와 같이 태권도 정신, 역사, 철학, 기술개발 등을 포함한 태권도의 모든 분야에 있어 한국인들만이 아닌 진정한 세계인의 국기원이 되어야 한다. 세계태권도연맹과 같이 세계인이 동참하는 국제기구화해야 한다는 말이다. 이의 구체적 실현을 위해 태권도 원로, 각국 태권도 협회장을 비롯, 태권도 교수, 행정가, 미디어 및 스폰서 등 각국 각계각층 전문가들로 구성되는 국기원 국제기구화 특별위원회를 발족시켜야 한다. 206개 국가태권도협회의 자율성이 확립되고 해외에 있는 태권도 사범들의 입지도 보장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형태의 방안을 강구해야 비로써 세계태권도본부로서의 역할이 시작되는 것이다. 국지주의에 따라 국내법에 의거한 세계태권도연맹의 국내용 정관이 별도로 있는 것처럼 국기원 또한 기존 이사회가 근간이 되고 별도로 국제적 조직을 위한 총회 성격의 정관을 마련하여 2원화하면 되는 것이다. 그리 함으로서 전세계 206개국 국가태권도협회들이 국기원 정책과 사업에 보다 적극성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각 국가태권도협회를 비롯한 세계태권도인들의 눈 높이에서 국기원을 바라 보는 그들의 생각과 바램을 읽어야 한다.

 

세계태권도연맹과 국기원은 서로 별개의 단체이기는 하나 불가분의 관계에 있으며 상호 보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 그간 올림픽 종목유지라는 명분아래 모든 태권도인들이 인내해 왔지만 올림픽만을 위한 태권도가 아니기에 비록 올림픽 종목에서 탈락하는 최악의 경우가 있을지라도 민족의 자존심이 훼손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되며 필자 또한 그간의 경험과 국제적 관계를 총 동원해 결코 그리 되도록 좌시하지는 않을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나 아니면 안 된다가 아닌 우리가 다 함께라는 대전제를 앞 세워 우리 것을 지켜야 할 때임을 모두가 공감하리라 믿는다.

 

특히 얼마 전 북측이 주도하는 ITF(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와의 통합문제가 다시 거론되고 있었던 것 같다. 2005년부터 필자는 통합조정위원회 실무회담을 위한 WTF측 단장으로 참가했으며 그들이 추구하려는 저의가 무엇인지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향후 전개될 사항에 대해 염려되는 바가 무척 크다.

IOC측에서는 ITF 장웅 총재가 IOC위원이기 때문에 화합이라는 명분으로 통합문제를 주시하고는 있지만 우리로서는 통합으로 얻는 실익이 전혀 없을 뿐 아니라 우리측 선수들의 올림픽 참가 쿼터가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

 

세계연맹 정관 163항에 각 국가회원협회는 세계연맹이 승인하지 않은 어떠한 국제태권도조직과도 연계해서는 안되며 그들이 주최하는 대회에도 참가해서는 안 된다라고 명시되어 있기도 하며, ‘남북통일 이전에 태권도부터 통일하자라고 남북정치 문제로 비화시키려는 그들이기에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태권도 커리큘럼이나 국기원 등의 문제점에 관해 간략하게 언급했지만 필자는 답답함을 넘어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억제할 수가 없는 게 사실이다. 필자는 개인적 친분관계가 있는 국기원 원장과 이사 등 태권도 지도자들에게 국기원의 문제점과 향후 대책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피력하였던 바 그 들 모두 문제점을 수긍은 하나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개선 내지는 추진하려는 의지 내지는 용기가 보이지 않았다.

 

대한민국의 대규모 국책사업인 국립 무주 태권도원을 총괄하는 태권도진흥재단 역시 필자 생각을 피력하였고 태권도원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몇몇 사범들 중심이 아닌 세계태권도연맹 206개 국가태권도협회 중심의 국제조직화를 위한 태권도원의 전문화 내지는 국제화 방안을 제시하였지만 돌아오는 반응은 그저 앞으로 많이 도와 달라는 것뿐이었다

 

필자는 세계태권도연맹 총괄 사무차장으로서, 또한 세계태권도평화봉사단 부총재로서 30년 동안 전세계 206개국 국가태권도협회들과의 인간적 유대관계를 유지해 왔기에 태권도에 대한, 세계태권도연맹과 국기원, 태권도 진흥재단에 대한, 그들의 바램과 생각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올림픽국제경기연맹으로서 세계태권도연맹은 28개 하계올림픽종목 국제경기연맹 중 7위권 내에 있는 대규모 국제기구로 발전했기에 유럽태권도연맹 등이 세계태권도연맹을 차지하려는, 다시 말해 더 이상 한국인에게 맞길 수 없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자칫하다가는 일본의 유도와 같이 세계태권도연맹이 외국으로 가버릴 수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감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 더욱이 세계태권도연맹은 서울본부와 로잔본부의 2개 본부로서 이원화 시켜 여차하면 서울본부를 폐쇄해 버리고 총회의결을 거쳐 국기원 단증소지 조항을 삭제해 버리면 그만인 것이다. 그리 될 경우 국기원이나 태권도원은 유명무실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인 바, 문제는 제도권에서 조차 이러한 절박함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데 하물며 문화체육관광부 등 해당 정부부처에서는 어떠한 생각과 정책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데 있다. 왜냐하면 이러한 제반 문제는 탁상공론으로는 결코 해결될 수가 없으며 소 잃고 외양간 고쳐 봤자 잃어 버린 소를 다시 찾을 방법이 없기때문이다.

 

 

성명: 최 만 식 (崔萬植)

 

* 일반사항

* 생년월일: 19481213

* 이메일: mschoe2013@gmail.com

* 학력사항

19782월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 졸업 (국제무역 부전공)

 

*태권도 관련 주요직책

세계태권도연맹 총괄사무차장 (IOC산하 올림픽국제경기연맹)

세계태권도평화봉사단 부총재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남북 태권도통합조정위원회 실무회담 남측 단장

시드니/아테네/북경/런던 올림픽 ORIS 대표

 

* 주요경력사항

-1978- 1981년 현대건설 해외업무부

-해외 플랜트공사 입찰 및 네고, 수주계약

-Joint Venture Consortium 계약 등 19811985대우 건설부문 해외업무부

-중동지역 플랜트 공사 입찰, 네고 및 수주계약

-기타 Joint Venture Consortium 계약업무 등

-1985- 2013년 세계태권도연맹(WTF) 총괄사무차장

-전세계 206개국 국가태권도협회 관리 및 지원

-각국 NOC(올림픽위원회)와 해당국 태권도협회 지원을 위한 긴밀한 관계유지

-IOC 및 각 올림픽조직위원회와 2000년 시드니올림픽, 2004년 아테네올림픽, 2008년 북경올림픽 및 2012런던올림픽 태권도경기 준비를 위한 연석 회의대표 (ORIS: Olympic Research and Information Services)

-하계올림픽국제경기연맹연합회(Association of Summer Olympic International Federations) 회의참석 및 업무관계유지

-IOC위원들과 협조관계 유지(세계태권도평화봉사단 파견 및 국가태권도협회 설립과 지원 문제 관련)

-매년 개최 되는 세계태권도연맹 집행위원회와 총회를 위한 의제 작성(규약/규칙 개정안, IOC Reform Fund 배분 가이드라인, 기타 주요 정책에 관한 안건 등) 회의 결과에 따른 정책시행

-2020년 올림픽 핵심종목 채택을 위한 IOC 질의서 세부 검토 및 작성

-세계태권도연맹 5개년 발전계획 수립

-기타 경기, 심판, 홍보, 마케팅, 총무 등 총괄 20008월 시드니 올림픽 태권도경기 기술 조정관 (T/C)

-2005- 2006년 북측 주관 국제태권도연맹(ITF)과 세계태권도연맹(WTF) 양 단체의 기술 및 행정통합을 위한 통합조정위원회 실무회담 WTF 단장

-20076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체육위원회 초청 남북체육교류 현안과 과제에 대한 주제 발표

-20077월 태권도진흥재단 주최 해외외국인 태권도사범,지도자,수련생수기 공모전심사위원

-2010- 2013년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국제담당 부총재

-문화체육관광부 주도 World Friends Korea 소속 개발 도상국 지원단체로서 아프리카, 아시아, 유럽, 오세 아니아 및 판아메리카 지역의 개발도상국에 태권도 평화봉사단 파견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주고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등 국격을 제고함

-20112월 온두라스 대통령 방한 시 로사 엘레나 영부인에게 온두라스 태권도 발전을 위한 방안 브리핑 

-20119월 네팔 방문하여 Ram Baran Yadav 대통령 예방.

-태권도를 비롯한 네팔 체육발전을 위한 적극적 지원 요청받고 태권도평화봉사단 파견, 장비지원 및 국가 대표팀 전지 훈련 등 지원방안 모색하기로 약속함.

-야다프 대통령이 태권도의 국가핵심전략종목 결정을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이라는 설명, 태권도 선정을 위해 강력히 요청

*2013년 네팔국회에서 태권도가 국가핵심전략 종목으로 결정됨.

 

* 기타 경력

-20051월 대만 후엔 캐톨릭 대학 (Fu Jen Catholic University) 초빙교수

-‘IOC 등 국제스포츠 조직사회와 태권도 발전방향에 관한 특강

-200511월 대만 국립사범대학 (National Taiwan Normal University) 초빙교수

-‘국제스포츠 조직과 WTF 올림픽 태권도에 대한 특강

-2008~ 현재 연합뉴스 발행 한국인물사전매년 등재 (한국을 빛낸 국내/외 인사 24,300인 선정)

 

*저서

2007The Book of Taekwondo(공저: 영문판)

 

*상훈

199012월 대한민국 체육부 장관 표창장

20082월 미국 부시 대통령 체육상 (Presidential Physical Fitness Award)

2008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Oceanside시 짐 우드 시장 감사장.

 

Comment: 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posts/1236142776449209

 

WTU-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World Taekwondo User News. All rights reserved.